제26회 찬양의 밤 ‘KNOCK’ 만남과 변화